삼천사 사회복지 법인 인덕원

산령각

san1

산령각은 정면 2칸, 측면 2칸의 전통 건축양식인 맞배지붕으로 을해년에 개축하였다. 내부 중앙에는 산신과 호랑이를 그린 산신탱화를 봉안하였는데 산신은 산의 영(靈)으로 산을 지키며 산속에서 일어나는 일을 관장하는 신으로 산신령(山神靈)이라고도 한다. 산의 주인으로서 늘 가람의 뒤쪽에 자리하여 불법을 수호(守護)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좌우에 각각 독성탱화와 칠성탱화를 봉안하고 있는데 삼천사는 다른 사찰과는 달리 나무에 새긴 목각탱화가 봉안되어 있다.

한국에서 가장 큰 규모로 삼각산의 산신을 적극적으로 수용했음을 볼 수 있으며, 이런 이유에서 삼천사를 ‘산신이 보좌를 튼 절’로 부르기도 한다. 영험한 곳으로 소문이 나 많은 기도객의 참배가 끊이지 않는다.

불교는 인도에서 나타나 중국을 통해 우리나라에 들어왔지만, 어느 종교보다도 우리 민족의 감성과 심성을 잘 이해한다. 그래서 산신신앙은 비록 그 자체로 불교와 직접적 연관이 있지 않다고 하더라도 적극적으로 불교의 테두리 안에 넣어서 한데 어울리는 대승의 정신을 실천했던 것이다.

특히 우리나라의 절은 대개 깊은산 속에 있었으므로 우리 민족의 조상신으로 간주되어 온 산신은 불교에 융해되어 자연스레 불교의 울타리 안에 들어오게 되었고, 이는 중국이나 일본의 불교와 확실하게 차이나는 우리 불교만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명칭은 산신각이라 했지만, 산령각(山靈閣)·산왕각(山王閣)·성산각(星山閣)·단하각(丹霞閣) 등의 이름도 있었다. 때로는 산신각 외에 삼성각이나 칠성각에도 산신이 봉안되기도 하니, 산신이야말로 우리에게 가장 친근한 대상이었다고도 할 수 있다. 지금도 대웅전 같은 금당을 참배한 다음에는 꼭 산신각을 찾는 것도 우리 불교에 녹아든 산신의 위상이라고 할 수 있다.

temple_4-2